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상품성 좋은 마늘! 제때 수확하고 잘 건조해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6/07
조회 44
첨부
- 충북농기원, 적기에 수확으로 비대 불량과 통터짐 발생 방지 당부 -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올해 잦은 강우와 일조량 부족 등 변덕스런 기상악화 속 상품성 있는 마늘 생산을 위해 품종별 숙기에 맞게 수확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충북 마늘은 한지형을 중심으로 691ha가 재배되고 있으며 단양지역이 주산지이다. 6월 중순 수확에 들어가는 한지형 마늘은 수확이 빠를수록 구비대(마늘 알이 커지는 것)가 덜되어 미숙구를 수확하게 되므로 수량이 줄어들고 저장성도 떨어지게 된다. 반면 수확이 늦어질 경우에는 작업 이후에 통이 터지는 열구의 발생이 많아져 상품성 없는 마늘이 증가하게 된다.
 
이와 같은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수확 적기인 마늘 전체 잎줄기가 50~70% 말랐을 때 수확해야 한다. 또한, 수확 후 건조도 중요하기 때문에 마늘 잎줄기의 녹색이 흰색으로 될 때까지 완전히 건조시켜야 한다.
 
이와 함께 마늘 수확 시 토양에 수분이 많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토양이 젖어 있을 때 수확하게 되면 작업이 불편하고 수확된 마늘의 저장성도 약화되기 때문에 수확하기 10~15일 전에는 관수를 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수확 직전에 비가 올 경우에는 토양 수분상태를 살펴 흙이 부슬부슬해 달라붙지 않을 때 작업하는 것이 좋다.
 
한종우 충북농업기술원 마늘양파연구소 육종재배팀장은“기상조건과 마늘 생육상황 등을 고려해 수확 시기를 잘 판단해야 좋은 품질의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다.”라며, “연구소에서 개발한 가변형 건조장치 등 농가별 건조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품질과 저장성이 좋은 마늘 생산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다음글 황금빛 보리 수확...‘보릿고개’추억 아른아른
이전글 ‘들깨 재배 노하우’이렇게 해야 수량 30% 늘린다!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민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