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 현재 페이지 내 트위터로 정보 보내기
  • 현재 페이지 내 페이스북으로 정보 보내기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충북농기원 육성 ‘여름향1호’ 갈색 팽이버섯, ‘단산’마늘 보급 박차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11/06
조회 27
첨부
- 재배농가 소득향상 ‘단산’ 및 ‘여름향1호’ 큰 인기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자체 육성한 갈색 팽이버섯 ‘여름향1호’를 ㈜이노팜과 한지형 마늘 ‘단산’을 단양군농업기술센터와 소백산밭작물영농조합에 11월 6일 통상실시 계약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여름향1호’는 생육온도가 4∼6℃인 백색 팽이버섯과 달리 16℃의 고온 재배가 가능하여 여름철 냉방비 절감효과가 매우 크고 수량이 많아 팽이버섯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단산’은 마늘연구소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지형 마늘로 수확시기가 단양재래종보다 6일 정도 빨라 장마를 피할 수 있고, 육쪽 비율이 66.7%로 2배정도 높아 상품성이 매우 좋다.

  향후 마늘연구소는 단양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단양을 신품종 및 토종마늘의 우량종구 생산단지 거점 지역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통상실시를 통하여 계약업체가 전국 10개소로 늘어난 ‘여름향1호’는 재배 농가의 본격적인 생산, 제품화로 이어져 국내 버섯시장 확대는 물론 해외시장 수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도 농업기술원 홍성택 연구개발국장은 “로열티와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경쟁력 높은 품종을 지속적으로 연구 할 것”이며, “통상실시를 통해 확대 보급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다음글 수박연구소, 겨울철 토양관리는 지금이 적기
이전글 충북농업기술원, 곤충산업 활성화에 박차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류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