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한지형 마늘 월동 피복 전 충분한 관수 당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11/13
조회 33
첨부
- 충북농기원, 마늘 포장 관수를 통한 원활한 뿌리활착 필요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초겨울 건조한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마늘 파종 후 강수량이 부족한 지역은 관수를 통한 수분보충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한지형 마늘은 10월 중순부터 11월 상순까지 파종을 하고 11월 20일 무렵 월동 대비 비닐 피복을 실시하게 된다. 제천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10월 하순 부터 11월 상순의 누적강수량은 2.7mm로 전년 8.2mm, 평년 31.5mm 대비 매우 가물은 실정이다.
 
마늘 파종 후 토양수분이 부족하면 뿌리내림이 불량하여 월동 후 땅위로 마늘이 솟아 추위에 의한 피해를 입고 월동률도 떨어지는 원인이 된다. 따라서 월동 전 충분한 관수는 뿌리의 활착을 도와주며 초기생육을 좋게 하기 때문에 우수한 마늘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피복 전에 충분한 관수가 필수적이다.
 
유공비닐에 파종한 마늘의 경우 보온을 위해 비닐사용 이중피복 시 비닐이 서로 달라붙어 따뜻한 공기층을 형성하지 못하기 때문에 보온력이 떨어질 수 있다. 그래서 흰색 부직포를 이용한 이중피복을 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법이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 이승주 연구사는 “마늘은 파종 직후 수분이 부족하면 초기 뿌리생장이 불량하고, 그에 따라 겨울에 마늘 솟구침이 일어나 한해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며“피복 전에 비가오지 않으면 충분한 관수를 통해 마늘의 생리장애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글 농업계 고교 대상, 미래 청년농업리더 육성한다!
이전글 포도나무 월동과 내년 봄 늦서리 미리대비 해야!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민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