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고품질 포도 생산의 첫걸음, 수확 후 관리!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10/15
조회 37
첨부
- 충북농기원, 가지치기·병해충 방제·관수 등 과원 관리 당부 -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포도연구소는 내년도 고품질 포도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수확 후 과원관리를 통해 저장양분을 축적시키고 포도나무의 세력을 안정시킬 것을 당부했다.
 
포도 수확이 끝나면 대부분 농가에서는 관리를 소홀히 하기 쉽다. 하지만, 가을철에도 포도나무는 뿌리가 발달하고 잎이 낙엽되기 전까지 광합성을 하여 저장양분을 축적시키므로 과원 관리에 소홀히 해선 안 된다.
 
포도 수확 후 나무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가지치기와 적당량의 양분과 물주기를 해야 한다. 늦자란 새가지가 너무 많아 나무형태가 복잡한 경우 가지치기를 하여 잎마다 햇빛이 잘 비치도록 하고, 복합비료를 토양에 뿌리거나 0.5% 요소비료를 엽면살포하여 조기낙엽을 방지한다.
 
또한 포도 수확 후에도 포도나무에 15~20mm 정도의 물을 7일 간격으로 12월 중순까지 주어야 한다. 수확 후 살포한 비료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비가 내리지 않았거나 토양이 건조한 경우에는 반드시 물을 주어야 한다.
 
생육기 동안 병해충 발생이 심했던 과원은 낙엽 등에 있는 병해충 잔재물을 하우스 밖으로 끌어내어 태워 다음해의 병해충 밀도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포도연구소 소은진 연구사는“월동 전 축적된 저장양분은 포도나무의 겨울철 추위에 의한 피해를 줄이고, 이듬해 건실한 발아와 수체 생육을 좋게 한다” 라며, “내년도 고품질 포도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포도 수확 후 가지치기와 병해충 관리 그리고 물주기 등의 철저한 과원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다음글 농식품 가공사업장, 안전관리 체크리스트 현장보급
이전글 충북농기원, 녹비작물 재배로 유기농업 실천하세요!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민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