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충북농기원, 장마철 마늘 건조 요령 홍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6/29
조회 19
첨부
- 충북농기원 개발‘마늘 가변형 건조기’효과 좋아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장마철 마늘 수확 후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지형 마늘의 수확은 6월 20일 전후로 종료되는데 마늘의 상품성 유지를 위해서는 건조를 잘 해야 한다. 마늘은 수확 직후 하우스 내에서 7일 정도 바짝 말린 후, 차광망을 씌워 수분함량이 약 65% 정도가 되도록 건조시켜야 한다.

마늘의 주요 병해충인 뿌리응애, 마늘혹응애 등의 해충은 생육시기 뿐 아니라 수확 후에도 마늘을 가해하여 상품성을 하락시키고, 종구(식물의 번식을 위하여 심는 주아)용 마늘의 생육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바이러스 병을 전파하여 수확량도 감소시키는 원인으로도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듬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건조 요령을 잘 숙지하고 건조시켜 보관해야 해충의 밀도를 낮출 수 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가 2017년 개발한 ‘마늘 가변형 건조기’는 건조기간이 20~25일로 기존 건조기간보다 10일정도 단축되고, 관행대비 병해충 피해는 25% 경감, 노동력은 50% 절감 할 수 있어 장마철 마늘 관리에 더욱 효과적이다.
도 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 이승주 연구사는“마늘은 밭에서의 고품질 재배도 중요하지만 수확 후 건조관리가 상품성을 좌우하므로, 장마철 마늘 건조시 통풍 및 제습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 마늘 수확 후 건조하는 모습 >                                     < 충북농기원 마늘연구소에서 개발한 ‘마늘 가변형 건조기’>
 

 
다음글 충북농기원, 연구, 지도 신임 국장에 김영호, 권혁순 과장 임명
이전글 충북농기원,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 및 시설물 관리 당부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