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소리 없는 습격 ! 포도과원‘꽃매미’방제 당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5/18
조회 42
첨부
- 봄철 포도 신초 신장기, 적용 약제 살포로 피해 최소화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봄철 기온 상승으로 포도과원에 많은 피해를 주는 꽃매미 알이 부화함에 따른 피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예방을 위한 예찰 방제를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6℃ 정도 높아 병해충의 발생 밀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포도 재배 농가 피해 발생이 더욱 우려되고 있다.

꽃매미는 가죽나무와 포도나무, 복숭아나무 등 주로 진액이 많은 나무의 줄기에 붙어살면서 즙을 빨아 먹어 나무를 말라죽게 한다. 그리고 배설물로 인해 과일에 그을음 증상을 발생시켜 포도의 상품성을 크게 떨어뜨린다.

방제방법은 적용약제를 유충이 많이 발생하는 부화시기(5월 중순~6월 중순)에 1~2주 간격으로 2~3회 살포한다. 7월 중순 이후에도 인근야산과 기주식물(가죽나무, 아까시나무, 붉나무, 찔레나무 등)에서 꽃매미 성충이 지속적으로 포도밭으로 날아오므로, 이듬해 밀도 억제를 위해 지속적인 방제와 기주식물 제거가 필요하다.

포도연구소 정창원 연구사는“지난 겨울철 기온이 높게 경과함에 따라 부화시기가 3~4일 정도 빨라졌다.”며“5월 중순 이후부터는 적용 약제로 방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글 충북농기원, 충북형 유지작물 육성에 박차
이전글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충북농기원 수박연구소 스마트팜 연구 현장 방문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류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