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옥수수 2기작, 완효성 비료 시용(施用)으로 노동력 절감 효과 거둬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3/25
조회 26
첨부
- 파종 전 완효성비료 한 번 살포로 노동력 절감, 상품성 12% 향상 가져와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옥수수 2기작(두번짓기) 재배 시 완효성(효과가 천천히 나타남) 비료의 1회 시비만으로 옥수수 두 번 수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옥수수 2기작은 봄철, 여름철에 씨를 파종하여 한 해에 두 번 수확하는 방식으로 신선도 높은 찰옥수수 소비층을 대상으로 재배가 점차 증가하는 경향이다.
 
옥수수는 비료성분을 많이 요구하는 작물이다. 일반 농가에서 옥수수 첫 수확 후 두번째 파종 전에 비료를 뿌리고 경운하는 등 노동력이 많이 소요됐다.
 
도 농업기술원에서 이런 수고를 줄이고자 작년부터 시험을 실시한 결과, 완효성 비료를 시비 추천 량의 두배 정도 봄철 파종 전에 단 한번 시비하면 기존의 2회 시비에 비하여 노동력을 절감할 뿐 아니라 상품성도 12% 증가했다.
 
한편, 시비효과는 토양조건에 따라 차이가 많은데, 용탈(녹아내려감)이 심한 토양조건에서는 비료 성분이 빨리 소모되어 옥수수 생육이 저조할 우려가 있으므로 비료의 추가 투입이 불가피하다.
 
도 농업기술원 이재웅 전작팀장은 “옥수수 2기작 재배에 완효성 비료의 1회 시비를 권장한다”며 “상품성 높은 옥수수 수확을 위해서는 농가별 토양에 대한 사전 분석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완효성 비료 1회 사용 시 옥수수 생육 및 수확 후 모습
다음글 충북농기원, 수박‘이동식 수직재배장치’특허 등록
이전글 봄철 딸기재배, 병해충 관리가 농사 성패(成敗) 갈라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류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