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충북농기원, 고품질 고구마 재배를 위한 육묘 요령 소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3/23
조회 101
첨부
- 재배시기에 알맞은 적기 묘상 설치하고 건전한 씨고구마 선택해야 -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맛 좋고 품질 좋은 고구마 생산을 위한 고구마 묘 기르는 방법을 소개했다.
 
5월 상·중순에 싹을 심으려면 양열온상(태양열을 열원으로 이용하는 온상)의 경우 3월 하순~4월 상순경에, 전열온상(전기의 열을 열원으로 이용하는 온상)은 4월 상·중순에 씨고구마를 묻어야 한다.

이때, 씨고구마는 병들지 않은 건전한 고구마로 품종 고유의 특성을 가진 종자를 선택해야 한다. 특히 재배 중 병해가 발생하지 않은 포장에서 생산한 고구마를 선택해야 하며 저장 중 검은무늬병, 무름병 등이 발생하지 않고 냉해를 받지 않은 건전한 것으로 선별해야 한다.
 
냉해를 받은 고구마는 양 끝이 갈색으로 썩은 것이 많고 광택이 적으며 잘라보면 살색 유액도 적고, 육묘 시 싹이 트지 않고 부패하기 쉽다.
 
고구마 재배를 위해 10a(1,000㎡)에 필요한 묘는 4,500~7,100본 정도이다. 씨고구마 1kg에 묘 생산량은 20~30개이므로 10a 재배 시 75~100kg의 씨고구마를 준비하면 된다.
 
묘상(못자리)에 씨고구마를 묻기 전에는 침투성 전용 살균제로 소독하거나 47~48℃에서 40분간 온탕소독을 실시하여 씨고구마로 전염되는 검은무늬병과 검은점박이병 등을 예방한다.
 
씨고구마를 묻은 후 1차 모종을 뽑을 때까지 30~60일 정도(전열온상과 양열온상은 40일, 비닐냉상 50~60일, 비닐하우스 내에 설치한 전열온상 30일) 기간이 소요되므로 재배시기에 알맞게 씨고구마를 묻으면 된다.
 
묘상의 폭은 120~130cm가 관리와 채묘작업에 용이하며 묘상 사이는 30cm가 적당하다
 
또한, 묘상의 상토가 너무 얕으면 묻은 고구마가 건조하기 쉽고 뿌리가 충분히 뻗지 못하며 너무 깊으면 온도가 잘 오르지 않으므로 고구마 크기에 따라 상토 깊이를 조절해야 한다.
 
씨고구마 싹이 트기까지는 가급적 고온인 30~33℃를 유지하고, 싹이 튼 후에는 23~25℃로 조절하면서 고구마가 마르지 않도록 물 관리에 신경써주어야 한다.
 
충북농업기술원 한경희 기술보급과장은 “고구마 재배를 위해서는 지금부터 육묘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며, “재배시기에 알맞은 묘상을 설치할 것”을 당부했다.

다음글 봄철 딸기재배, 병해충 관리가 농사 성패(成敗) 갈라
이전글 영농기 농기계 사용 전 미리 점검하세요!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민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