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충북농기원, 가공용 콩으로‘선풍콩’선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1/28
조회 51
첨부
- 대원콩에 비해 수량 41%나 높고, 두유 수율도 좋아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가공용 콩 원료곡 생산·가공 연계 구축을 위해 현장 실증한 결과 수량성이 높고 가공적성이 뛰어난 충북지역 맞춤형 가공용 콩 원료로‘선풍콩’품종을 선발하였다고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은 2018년부터 지역맞춤형 국산콩 가공용 콩 원료를 선발하기 위하여 국내에서 재배되는 주요 품종을 대상으로 수량성, 가공적합성, 식미 등을 테스트하였다. 그 결과, 가공용 콩 품종에 따른 수량성은 선풍콩 품종이 대원콩에 비하여 41% 높았으며 두유로 가공할 경우 수율도 콩 40kg에 26리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괴산군 불정면의 현장 실증 농가주인 김영애 명예연구관은“우리콩의 우수성을 직접 재배함으로서 확인할 수 있었으며, 현재는 시판중인 두유의 대부분이 외국산 콩으로 제조되나 향후에는 국산콩이 그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 문혜림 연구사는“가공용으로 유망한 선풍콩을 올해는 1ha 생산단지를 조성하였는데 점차 확대하여 내년에는 10ha를 목표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음글 충북농업기술원, 2019년 연구개발사업 풍성한 마무리
이전글 마늘밭, 비닐 피복 제때 해야 동해피해 막을 수 있어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류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