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홈으로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현재페이지 프린트
  • 현재 페이지 URL 복사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충북농업기술원 육성 마늘,‘단산3호’통상실시 계약 체결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1/01
조회 48
첨부
- 숙기가 빠르고 대주아 생산성이 우수한 ‘단산3호’ 마늘 본격 보급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자체 육성한 ‘단산3호’ 마늘을 제주도 신도영농조합법인(대표 강경택)과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단산3호’는 2014년에 품종보호 등록된 마늘 신품종으로 수확시기가 단양재래종보다 10일 정도 빠르다. 씨마늘로 이용할 수 있는 대주아(마늘종에 맺히는 주아의 크기가 0.5g이상 되는 주아)의 생산 비율이 78%로 기존 단양마늘 1%보다 월등히 높다. 그래서 대주아를 파종하여 외통마늘(쪽이 하나인 마늘) 과정을 거치지 않고 재배 1년 만에 4~5쪽의 종자용 인편 마늘을 생산할 수 있다.
 
2018년 가락동 시장 도매인을 상대로 한 평가회에서 ‘단산3호’는 맛이 좋고 통마늘색이 연분홍색을 띄어 소비자 선호도가 우수하여 앞으로 남도마늘 대체용으로 경쟁력이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단산3호’ 통상실시권을 계약 체결한 신도영농조합법인은 조직배양실을 갖춘 국내 유일의 마늘 우량종구 생산 전문업체로 남도마늘과 홍산마늘 우량종구를 전국적으로 보급하는 업체이다. 이번 계약체결을 계기로 ‘단산3호’를 본격 생산하여 남도마늘 대체 품종으로 공급할 계획에 있다.
 
마늘연구소 이재선 박사는 “국내에서 많이 재배되고 있는 남도마늘과 대서마늘은 도입종으로 최근 재배면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충북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단산3호’도 신도영농조합법인과 함께 확대 보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음글 제21회 한국4-H대상 시상식에서 충북도‘대상’,‘본상’휩쓸어
이전글 충북농기원, 농업인을 위한 농업회계 교육 책자 4종 발간
정보담당자
지원기획과 > 홍보지원팀 > 류지홍 (☎ 043-220-5721)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소유하고 있습니다.